A Room for Eden _Maria Martinez Canas, A Room of One's Own (The Frost Art Museum, 2006)

2010 Union Internationale des Femmes Architects Seoul Symposium, 2010, 10, 7
 
Une Espace a Soi (French)

Est-ce que la ville est originellement defavorable aux femmes? Est-ce qu’il y aurait une ville masculine et une ville feminine? Un urbanisme masculine, ou un autre feminin? Est-ce qu’on peut extriare exclusivement la feminite or la masculinite d’une realite urbaine? Meme si on y arrive, en efffet, a quoi cela sert-il? Si on cherche seulement la difference, ceci empeche de voir l’essence du probleme urbain.
“Une ville pour femmes” ou “Une ville favorable aux femmes” definit comme “une lieu sans injustice sexuelle dans la vie quotidienne en assurant la participation egale et la repartition des biens entre les femmes et les homes. A mon avis, il manque une question essentielle concernant le rapport lui-meme entre les femmes et les espaces urbains.

500 livres et une chambre a soi
Pour Heidegger, l’espace n’existe pas, il result d’une facon les humain amanagent les lieux. En Grece, Hestia est la fee du logis, la deesse du foyer alors que Hermes est le dieu des routes. Des emplacements precis sont reserves a un sexe en particulier, dans la ville comme dans la maison. Mais a partir du 19eme siecle, les filles pouvant aller a l’ecole et au travail, deviennent de plus en plus des personnages de l’espace public, empruntant les rues et les espaces urbain. Plus tard, dans son livre ≪ A room of one’s own ≫, Woolf degage deux elements indispensables qui permettent a une femme d'ecrire : une chambre a soi et 500 livres de rente Avoir une chambre a soi qu'elle peut fermer a cle afin de pouvoir ecrire sans etre derangee par les membres de sa famille ; disposer de 500 livres de rente lui permettant de vivre sans soucis. Un espace n’est pas seulement un contenu fontionel et esthetique, mais aussi influence sur le pensee et l’acte des gens qui y vivent et passent. En parallele avec l’elargissement de la participation feminine dans la politique et l’economie, pour “une ville favorale aux femmes’, il faut aussi penser les specificites feminines dans l’espace urbian et leur realisation spatiale.

Espace public et Femmes
Tous les espaces publics ne peuvent pas etre forcement pour tout le monde, comme tous les medias ne possedent pas les messages pour tous. Depuis 18eme siecle, il y a des espaces sociaux comme des galleries et des musees a l’occident. Ces espaces formaient une grande partie d’un espace public au debut de l’Europe Moderne. Les individus y compris les femmes, participent a former un “public” et un “espace public” dans ce secteur public, qui est en realite une continiuum des institutions sociales comme les cafe, les theatres ou les parcs. Chez les femmes, il y un desir de rencontrer l’autri, d’une relation sociale plus large que la famillel, et ce desir exerce une grande influence sur les espaces sociaux. Dans ce context, on doit envisager un espace public qui peut reduire la relativite spaciale, creer une relation durable entre les gens et respecter les individus. C’est pour cela qi’il fuat penser ensemble les problemes urbains et la notion d’une “ville pour les femmes”.
도시는 원래 여성에게 배타적이었던가? 도시가 남성성, 혹은 여성성을 가졌던가? 도시의 보편적 상황으로부터 여성성만을 혹은 남성성만을 추출해 낼 수 있을까? 그렇다 하더라도 그것이 과연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 단지 차이만을 주목하는 것은 부분만을 확대하는 것이다.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동등한 참여와 혜택의 분배를 보장함으로써 일상생활에서 성별 차이가 없도록 하는 지역을 의미한다는 여성친화도시의 정의에는 도시공간과 여성의 관계에 대한 본질적 질문이 배제되어 있다.

500 파운드와 자기만의 방
하이데거에 의하면 공간이란 존재하지 않는 것이며 다만 장소를 만들어내는 방식으로부터 귀결된다고 했다. 그리스 신화에서 헤스티아는 가정과 집의 여신이었고 헤르메스는 도로의 신이었다. 주거에서와 마찬가지로 도시의 특정한 장소들은 한쪽의 성에만 할애되어 있었다. 19세기에 이르러 여자들이 학교와 공장에 갈 수 있게 되면서부터 점점 도로와 도시의 외부공간에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그리고 1929년 버지니아 울프는 “자기만의 방”에서, 문학을 하기 위해서 필수불가결한 두 가지 요소를 강조한다: 매월 500파운드의 수입과 자기만의 방. 가족 구성원의 방해를 받지 않고서 글을 쓸 수 있도록 열쇠로 잠그는 자신만의 방 하나와, 돈 걱정 없이 살게 해줄 매월 500파운드의 수입. 공간은 어떠한 기능과 미학을 담는 용기일 뿐만 아니라 그 공간을 영위하는 인간의 생각과 행동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 요소이다. 따라서 여성친화의 개념이 정치적 경제적 참여의 확대라는 측면과 나란히, 도시공간에서의 여성적 특성을 이해하고 이를 공간적으로 실현하는 다양한 방식의 모색으로 확대되어야 한다.

공공공간과 여성
모든 미디어가 모두 메시지를 담고 있을 수 없는 것처럼, 모든 공공장소가 모두 반드시 공익적일 필요는 없다. 서양에서는 18세기부터 갤러리나 미술관 등의 사회적 공간이 존재했다. 사회적 공간은 초기 근대 유럽의 이른바 공공영역의 한 부분을 형성한다. 공공영역은 커피 하우스, 극장, 광장에 이르는 사회적 제도의 연속체인데 그곳에서 여성을 포함한 개인들은 이른바 공공을 형성하는데 동참했다고 할 수 있다. 여자에게는 가족보다 좀 더 개방된 사회적 관계, 즉 타인을 향한 떨림과 같은 욕구가 존재하며 이 욕구는 사회적 공간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는다. 이러한 맥락에서, 공공 공간의 지향점은 상대성의 공간을 최소화하고, 인간관계의 지속적 질서를 가능케 하는 동시에 개인적 공간의 중시라고 할 수 있다. 조화의 결핍으로 인한 현대도시의 문제와 여성친화의 개념은 바로 여기서 접점을 찾게 된다.